항열자(行列字)를 미리 정(定)하는 방법


(1).부수(部首)에 의한 오행(五行)
오행의 상생(相生)순서에 따라 목(木),화(火),토(土),금(金),수(水) 순으로 
쓰는 방법이 가장  많이 사용된다.
가령, 조부(祖父)의 돌림자 즉 항렬(行列)이 목(木)의 부수(部數)를 가진자(杓,松등)였다면
부친(父親)의 항렬은 목생화(木生火)로 상생되는 돌림자를 써야하기 때문에 화(火)의 
부수를 가진자(炳,炫등)를 이름에 넣게 되는 것이다.
이런 흐름이라면 자신은 화생토(火生土)의 상생원리에 따라 토(土)의 부수(部數)를 
가진자(圭,在등)을 이름에 쓰게 된다
그리고 자녀들은 토생금(土生金)로 상생되는 금(金)의 부수(部數)를 가진자(銀,劉등)를
넣게 되면 손자들은 금생수(金生水)로 상생되는 수(水)의 부수를 가진자(永,淸등)를 넣어서
항열자를 만들게 된다.
       (예시)
    조부 항렬자: 송(松) ----- 部首 五行 목(木)
    부친 항렬자: 병(炳) ----- 部首 五行 화(火)
    본인 항렬자: 규(圭) ----- 部首 五行 토(土) 
    자녀 항렬자: 은(銀) ----- 部首 五行 금(金) 
    손자 항렬자: 영(永) ----- 部首 五行 수(水) 
      (참고사항)
    部首 五行이란? 
    部首란 한문 字典에서 글자를 찾는데 편리하도록 분류하여 나타낸
    字劃(자획)의 공통 부분을 말합니다. 
    예를 들어 針, 釣, 銀, 鋼 등의 부수는 金(쇠금부)가 되고 이 경우의 
    부수 오행을  金 五行으로 보는 것입니다.
(2) 자,축,인,묘등으로 十二支(십이지) 순으로 쓰는 방법
(3) 갑,을,병,정의 十干(십간) 순으로 쓰는 방법
(4) 기타 획수로 구분하는 방법등

 

(世)와 대(代) 
시조를 일세(一世)로 하며 차례로 연결되어 가는 것이 세이고, 자기를 제외한 나머지를 차례(次例)를 따지는 것이 대이다. 예를 들어 말하면 부자의 차이가 世로는 2세이지만 代로는 1代이다. 시조로부터 30세손이 되는 사람은 시조가 29대조가 된다. 

 

(世)와 대(代) 에 대한 이해

1(시조)--시조의-------    5대조(=세조)-현조
2
(=)---1대손(=세손)-  -4 " ---------고조
3 " --------  2 " ----------      3 " ---------
증조
4 " --------  3 " ----------      2 " ---------

5 " --------  4 " ----------      1 " ---------

6 " --------  5 " ----------  
자기의
7 " --------  6 " ----------      1
대손(=세손)-
8 " --------  7 " ----------      2 " ---------

9 " --------  8 " ----------      3 " ---------
증손
10 " -------  9 " ----------      4 " ---------
현손=고손
11 " -------  10 " ---------      5 " ---------
래손

1.
=(대와 세는 같은 의미로 사용됨)
.시조, 중시조 또는 어느 기준인물로부터 몇번째 인물인가 하는 순서의미
.三代同堂 또는 四代奉祀 때등의 직계인물수의 단위
.A B사이는 몇대이다 때의 간격의미("父子사이" 1代이고, "父子" 2代임)
근래 들어 ,ㄴ은 世의 의미이고 ㄷ은 代의 의미라는 일부의 주장도 있슴(父子는 代로는 1代이고, 世로는 2世라는 주장. 위로는 : 代祖. 아래로는 : =世孫이라는 주장) → 주장은 世孫의 의미가 조상님들의 각종 문헌이나 비문과 달라 혼란이 생길 것임

2.
대조=세조(대조와 세조는 같은 의미로 사용됨)
조상 중에서 몇번째 조상인가(父부터 위로)=간격의미의 몇대 위의 조상인가

3.
대손=세손(대손과 세손은 같은 의미로 사용됨)
자손 중에서 몇번째 자손인가(子부터 아래로)=간격의미의 몇대 아래의 자손인가

4. "
" "世孫" 다르다("-1" 世孫으로 사용됨: 주격제외)

우리의 선조들께서는 각종 문헌이나 비문등에서 위와 같이 사용해 왔으나 서양의 영향인지는 몰라도 근래 들어 혼란이 있습니다(: "5" "5世孫" 이라 해도 된다는 해석이 있으나, 이는 예전에 오던 대로 "4世孫"(=4代孫) or "5" 해야 것임). 요즈음 이의없이 통용되고 있는 낱말은 ", 代祖, 代孫" 정도입니다. 이세가지 낱말만 가지고도 의사소통은 가능하지만 각기 다른 의미로 해석하고 있는 "世孫" 가문, , 사람에 따라 사용하고 있어 혼란이 있습니다. 빨리 용어의 의미통일이 이루어지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