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 (崔江)

 

호는 초은(樵隱), 판사를 역임.

고려때 여러 청환직(淸宦職)을 거쳐 판사에 올랐으나 고려가 망하자 사직했다.

조선 태조가 예조참판에 불렀으나 나아가지 않고 여주 계림동에 퇴거하여 여생을 보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