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광윤(崔光胤)

 

고려의 충신이며 평장사(平章事) 최언휘의 아들이다.

진사과에 합격하고 진나라에 유학을 가던중, 거란족에게 포로가 되었으나 재주를 인정받고 거란에서 관리가 되었다.

이때 거란이 고려에 공격을 계획하고 있음을 정종에게 보고함으로써 정종 2년 서경에 왕성을 쌓고 30만 대군으로 광군사(光軍司)를 창설하여 거란의 침략에 대비하게끔 하였다